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07 10:25:44
기사수정


 현재 대학가를 포함한 한국 사회에서는 조국 장관 논란(이하 조국 사태)으로 인해 △여야 △진보 △ 보수 간의 끝없는 공방이 오가고 있다. 또한 지난달 28일과 지난 3일에는 각각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려, 조국 사태에 대한 서로 다른 입장을 내놓았다. 이렇듯 현재 국민들은 정부의 조국 장관 임명으로 인해 큰 혼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정부와 교육부는 현 사태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고 있고, 야당은 논지에서 벗어난 사사로운 정보들까지 들춰내며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사회를 올바르게 이끌어야 할 사람들이 그들의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에 오히려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2일 진행된 교육부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사태와 관련한 질의응답들로 점철됐다. 덕분에 현 정부와 교육부가 그토록 공약했던 사립학교법 개정 건은 이미 뒷전인 상태다. 조국 사태 외에도 현재 대학가 내에서는 부실하디 부실한 사립학교법으로 인해 애꿎은 학생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 그러나 △정부 △교육부 △법을 발의해야 할 국회의원들은 이를 도외시한 채 본인들의 이익에만 눈이 멀어, 국민들을 선동하고 있다. 빠른 시일 내에 본인들의 소속이 조국장관대책본부인지 국가기관인지 정체성을 확실히 찾길 바란다.

이건우 편집국장│hangta96@kgu.ac.kr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gunews.com/news/view.php?idx=207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현재의견(총 1 개)
  • ChoQuedo2019-10-18 22:36:05

    안녕하세요. 괴도키드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조국 외에도 우리학교에 비리 척결을 위해서 간판 하나 설치해두면 좋지 않을까요? 학생들이 보기에는 좋은 사람으로 보일수 있지만 눈치우고 쓰레기 버리고 하다보면 경험상 않좋은 이야기가 들리는데요. 이 수업이 과연 우리에게 얼마나 도움이 될련지는 조금 많이 생각해보셔야 될것 같다. 500만원 600만원 나태해지고 타락하는 이 사회를 누가 구하겠습니까.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test2
  •  기사 이미지 대학입시제도는 동네북인가? 대학은 벙어리인가?
  •  기사 이미지 존재하는 모든 인간은 귀하고 중합니다.
사이드배너_중앙도서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