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3-16 09:05:06
기사수정
본지 1038호(19.10.27 발행) 12면 심층보도에서는 본교 제 5강의동(덕문관)의 안전성 문제에 관해 보
도한 바 있다. 덕문관이 정밀안전검사에서 D등급 판정을 받음으로써 구조보강이 불가피해졌다. 결국 본
교는 보수공사를 설계하고 덕문관을 대체할 신축건물을 계획하고 있다. 본지는 이에 대해 시설관리팀과
의 인터뷰를 통해 자세히 다뤄봤다.


 

 작년 11월 17일 안전검사를 통해 덕문관은 D등급1) 확정 을 받게 됐다. 건물의 수명은 보통 40년 정도인 한편 덕문관 은 올해 36년을 맞이했으나 기초 설계 당시 타 강의동들에 비 해 약하게 지어져 노후화가 더 빨리 진행된 상태다. 하지만 현 재로서는 당장 강의동을 폐쇄하는 것도 어려운 실정이다. 재 산피해, 안전피해가 중요하지만, 대학 입장에서 교육 및 학습 문제도 간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해당 강의동은 타 강 의동보다 중·대형 강의실의 비율이 높아 대형강좌들이 배정되 고 있으며 타 강의동은 이를 대체할 강의실이 부족하다. 심지 어 많은 교수연구실과 지식정보서비스대학의 행정기구 역시 속해있어 빠른 보수가 요구됐다. 따라서 시설관리팀은 수업에 지장이 없는 방학을 이용해 보수공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교 비 최대 19억을 이용해 하위층부터 2달 간격으로 보수공사를 시작하며 △뿜칠2)과 탄소섬유보강을 통한 콘크리트 기둥 및 보 보강 △경량벽체 설치 △기존 콘크리트 확장 △화이트보드 설치 △각종 설비 등 이설3) 공사를 통해 덕문관을 전면 교체 하기로 했다. 기간은 최대 2023년 하계방학까지로, 오는 7월 기초 공사와 지하 1층에서 시작해 1차 구조보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본교는 덕문관 구조보강과 동시에 앞으로 타 강의동의 노 후화를 대비해 새로운 다목적 복합건물을 신축하기를 원했고, △학생들의 접근성 △교내 주요 동선 △학생의 입장 중시 △ 다양한 용도 등을 중심으로 계획했다. 이에 시설관리팀은 대 학 본부 측에 2개의 제안을 제시했다. 1안의 내용은 강의동들 의 분산효과와 드림타워의 적자를 막기 위한 드림타워 앞 주 차장부지 내 건설이었다. 하지만 학생들의 접근성이 다른 강 의실과 거리가 멀어 떨어진다는 이유로 최종적으로 2안인 소 운동장 부지로 결정짓게 됐다. 소운동장부지는 건축면적 약 1,400평으로 넓은 평수를 지니고 있고 신축건물의 예상층수 를 3층으로 잡아 총면적 약 3,900평으로 예상 중이다. 또한 주요 시설로는 △전자정보 도서관 △학생편의시설 △중·대형 강의실 △주차장과 문화스포츠센터 등이 들어갈 예정이며 제 안에 있던 △컨퍼런스홀 △평생교육원 △원격교육원은 활용 성의 문제로 배제됐다. 총 건축예산은 교비와 기금을 포함해 약 195억 원으로 추정되며 아직 조정단계에 있다.

 

 다목적 복합건물을 신축함과 동시에 대규모 시설 이동 또 한 고려 중이다. 먼저 덕문관의 강의실과 중앙도서관의 전산 정보원을 다목적 신축 복합건물로, 제 1강의동(진리관)에 있 는 대학본부를 중앙도서관으로 이동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이 를 통해 진리관과 다목적 복합건물로부터 강의실을 확보하고 중앙도서관을 본부화할 예정에 있다. 예상 일정은 오는 11월 까지 계획 및 입찰을 진행해 오는 12월부터 15개월간 공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소음은 소음 방 지막을 통해 최소화한다.

 

 본교 시설관리팀 김해종 과장은 “많은 학생이 덕문관의 안 전문제로 불안해하고 걱정하는 것을 잘 안다”며 “학생 안전이 중요하기 때문에 항상 노력하고 있으므로 너무 걱정 하지 않 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글·그림 김은종 기자│kej8328@kgu.ac.kr

 

1) 철거 혹은 보수공사가 필수적인 등급

2) 도장법의 하나. 스프레이 도장, 분무 도장이라고도 함

3) 기존에 있던 것들을 다른 곳으로 옮기어 설치하는 공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gunews.com/news/view.php?idx=228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현재의견(총 1 개)
  • KevinPark932020-12-12 07:22:41

    졸업생입니다.

    지은지 몇십되었다지만 그래도 수백년씩 가는 대학 강의동의 일반 역사를 보면 그리 얼마 되지 않은  5강의동의 노후화도 가슴이 아픕니다만, 본교 이사진들이 모여서 의견을  내 놓은 안을 보니 더 더욱 가슴이 아픕니다.

    93년도 입학당시 현재 도서관 건물에 1층에는 학교 본관, 5층에는 박물관, 전산정보원, 지하에는 유도부 숙소에 분식점 코너까지.. 그야말로 말로 도서관이 아닌 무슨 종합 잡탕관이라도 된듯 온갖 사람들이 다 출입을 하니 그야 말로 정숙이 생명인 도서관이 돗데기 시장이었습니다.  그런 과거를 아는 사람들은  90년대 초 경기대 중앙 도서관만 건물만 생각을 하면 눈살이 찌푸려 집니다. 본관이 도서관 건물에 있으니 총장실 및 온갖 행정기관도 거기에 있고.. 손총장 재직  당시 학내 소요/시위가 너무 많아서 매학기 점거 사태가 나고...  집기 빼고 올리고.. 이러니 도서관이 공부하는 장소가 되겠습니까?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서 박물관 빠져 나가고 본관이 진리관으로 이동하면서 그나마 도서관이 도서관 다와 진다 생각 했었습니다. 이제 전산정보원만 빠져 나가면 정말 도서관을 제대로 도서관 답게! 비록 타 학교 처럼 새끈한 새로운 도서관 건물은 못 짓는다 하더라도 연건평 3,500평 수준의 이 도서관 건물을 도서관으로만 사용하면 부족한 공간 문제를 해결하고 후배들은 나름 제대로 도서관 다운 도서관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이사회라고 모여 회의한 것을 보니 과거와 동일하게 다시 본관을 도서관으로 옮긴다는 데 이것이 어디 정말 제대로 학교를 생각하고 내린 안건인가요?  (그래도 이사 중 한분은 학교의 심장인 도서관에 본관을 옮기면 안된다라는 의견을 주신 분도 있긴 했었습니다만.. 묵살된 건지?)



    아니면 도서관 다운 도서관에서 공부를 해 본적이 없고 그런적이 없어서 그런건가요? 아니면 자기네 학교가 아니니 대충 대충 이사자리만 때우자고 생각해서 그런건인가요?  정말 지금 도서관 공간이 남아 돈다고생각해서 다시 본관을 중앙 도서관 건물로 다시 이전한다는 것인가요?

    이런 계획을 보면 총학은 분노가 안느껴지나요? 아니면 어차피 복합건물도 안 지어질 것이고 이런 일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해서 여기에 이의 조차하지 않는 것인건가요?



    재학생 수가 얼마인데.. 겨우 2000여석도 채 안 되는 좌석을 가지고 있으면서..

    공간을 더 확충해서 좌석간 간격도 늘리고 좌석도 늘리고 장서도 늘려서 확보 하려면 지금 도서관 건물을 지하까지 다 써도 모자라는 판에.

    타 학교들은 신축과 증축을 통해서 계속 도서관을 향상 시키는데 어찌 이 학교는 퇴보되는 안건을 내 놓는데도

    총학도 그렇고 도서관 관계자들도 그렇고 교수들도 그렇고

    이렇게 남의 나라 불난 얘기 마냥 태연한가요?

    정말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총학부터 좀 각성을 하세요.

    적어도 이런 얘기가 나오면 그 시행 시기가 언제가 되었던 이의 제기 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걷기의 행복
  •  기사 이미지 디지털시대 기계 언어의 보편성과 문제
  •  기사 이미지 [기자수첩] 가르침은 곧 배움이다
사이드배너_중앙도서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