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09 09:49:06
기사수정
이번 시위에 관련된 중국, 홍콩 학생들을 인터뷰해 시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아보고 한국 학생은 홍콩 시위에 대해 어떤 입장을 지니고 있는지 알아봤다.



 

홍콩 출신 재학생“폭력이 답이 될 순 없다”

 홍콩에 살았던 시민으로서 들려오는 소식들이 안타깝다. 이번 시위로 인해 정들었던 고향이 피해를 입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원래 시위에 대 해 중립을 지키려고 노력했지만 시민들이 피해받는다는 얘기를 듣고 시민의 편을 들게 됐다. 또한 폭력으로 이번 시위를 진압하려는 정부의 태 도를 이해할 수 없다. 2년 전만해도 정부와 시민들은 소통을 통해 갈등을 해결했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전혀 예측할 수 없었다. 이번에도 대화를 통해서 충분히 소통하고 타협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은 폭력이 답이 될 순 없다는 것이다. 이번 사건이 소통을 통해 평화롭게 해결됐으면 좋겠다. 뿐만 아니라 타 대학에 비해 본교에서는 홍콩 유학생들이 거의 없고, 재학생들이 무관심하기 때문에 시위를 지지 하는 움직임을 볼 수 없다. 본교학생들도 관심을 가지고 지지했으면 좋겠다.

 

중국 출신 재학생“홍콩 시위 이해할 수 없지만 폭력은 안 된다”

 나는 홍콩의 시위에 반대한다. 홍콩은 중국의 소유였으나 아편전쟁으로 인해 미국, 영국의 식민지가 되면서 민주주의를 경험했다. 전쟁이 끝 나고 중국의 일부로 복귀했지만 우리의 체제를 따르지 않았다. 그 후 홍콩을 배려해 일국양제1)를 시행해 다스렸다. 하지만 이에도 홍콩이 민주 화를 요구한다면 중국이 시위를 진압해도 괜찮다고 여긴다. 하지만 진압이 점점 폭력적으로 변했다는 것을 안다. 이에 대해 시진핑 주석도 폭력 은 나쁜 것이라고 말했고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최근 한국에서 일어난 대자보 훼손 사건은 같은 중국인으로서 이해할 수 없다. 표현의 자유는 존중해야 된다. 결과적으로 홍콩은 중국의 소유이기 때문에 저항하려는 시도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계속 시위를 한다고 해서 무력으로 진압하 는 것은 나쁜 것 같다.

 

한국 대표 학생“민주화를 위해서라면 투쟁할 가치가 있다”

 중립을 지키고자 했지만 홍콩이 충분히 독립할 시기가 됐다고 생각해, 조금씩 시위 지지로 가고 있다. 최근 폭력적으로 시위가 변해가고 있다 는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다. 하지만 나는 투쟁을 하기 위해선 희생이 따른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도 민주화를 위해 많은 희생이 있었다. 홍콩 역시 희생이 있었기에 민주화를 얻을 수 있을 거라고 예상하고 있다. 피해가 점점 커짐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시위를 하는 홍콩 시민들을 지지 한다. 또한 최근 타 대학에서 피해 받는 한국인 학생들을 보면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중국인 유학생들이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한국에서 왜 피해를 주는지 모르겠다. 이번 홍콩사건이 소통과 타협을 통해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

 

 김은종 기자│kej8328@kgu.ac.kr

 

1) 하나의 국가 안에 사회주의와 자본주의라는 서로 다른 두 체제를 공존시키는 것을 말하며, 중국의 홍콩, 마카오, 대만 통일 원칙

 

 


[덧붙이는 글]
우리는 5·18 광주 항쟁을 겪은 국민이고 그로 인해 민주화라는 큰 변화를 가져왔다. 기자는 본교에서도 홍콩의 민주화를 위한 시위를 지지하는 움직임이 보여야 된다고 생각한다. 기사를 읽는 독자들도 홍콩 시위에 대해 본인의 입장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gunews.com/news/view.php?idx=22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test2
  •  기사 이미지 대학입시제도는 동네북인가? 대학은 벙어리인가?
  •  기사 이미지 존재하는 모든 인간은 귀하고 중합니다.
사이드배너_중앙도서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